삼척시, 78년 숙원사업 활기리 입구 철도굴다리 개선
삼척시, 78년 숙원사업 활기리 입구 철도굴다리 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척시청. ⓒ천지일보(뉴스천지)
삼척시청.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삼척=김성규 기자] 강원도 삼척시가 미로면 활기리 입구 철도굴다리(지하차도)와 접속도로를 개선한다.

삼척시는 미로면 천기리 190-2번지 일원에 총 50억원을 들여 지하차도, 접속도로와 교량접속부 등 공종별로 구분해 길이 14.3m, 폭 13.4m, 높이 4.5m 규모의 2차선 지하차도를 비롯해 150m 접속도로 등을 확장 설치한다.

이번 공사는 78년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2014년부터 설계 착수해 한국철도시설공단과 공법 협의와 시공절차 등을 거쳐 대형 차량통행이 수월하도록 오는 6월부터 시공에 들어가 2019년 4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삼척시 관계자는 “이번 공사로 지역 주민은 물론 준경묘, 삼척 치유의 숲과 자연휴양림 등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인프라가 제공되고 생태산림관광벨트 사업을 활성화 해 나가는 촉진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활기리 입구 현존 철도굴다리인 천기구교는 6.3m로 1940년도에 준공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