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이명희 이사장 일부 폭행 인정… 피해자에 사죄”
한진그룹 “이명희 이사장 일부 폭행 인정… 피해자에 사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가(家)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출처: 연합뉴스)
한진가(家)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 (출처: 연합뉴스)

일부 언론 보도내용 조목조목 반박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한진그룹이 최근 잇따라 제기되고 있는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갑질 의혹에 대해 사과의 뜻을 9일 밝혔다.

한진그룹은 이날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과 관련된 갑질 의혹에 대해 “일부 폭행 내용에 대해서 그 사실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피해자를 비롯한 관련된 모든 분들께 사죄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일부는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보도되고 있어 아래와 같이 해명 드리고자 한다”며 일부 언론의 보도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룹 내 직책이 없음에도 그랜드하얏트인천 호텔 업무에 관여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조양호 회장의 지시에 따라 컨설턴트 자격으로 호텔 정원 관련 사항을 점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헬멧등 만으로 야간 작업을 하라고 지시했다는 보도에 대해 “당일 밤 이명희 이사장이 2층 홀 연회장에 샹들리에를 포함한 모든 조명이 켜진 것을 우연히 발견하고, 에너지 절감 차원에서 기본적인 등만 켜도록 지배인에게 의견을 전달한 바 있다”면서 헬멧등 작업 지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에는 모든 작업이 끝난 상태로 헬멧등을 켜고 작업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호텔 정원에서 이 이사장을 ‘할머니’라고 부른 직원을 해고시켰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한진그룹은 “2000년도 초반 하얏트리젠시인천 호텔에서 모자를 쓰고 정원일을 직접 한 바 있었고, 당시 직원이 ‘아주머니 준비해야하니 나가세요’라고 이야기를 해 웃으면서 방으로 돌아간 적이 있다”고 해명했다.

호텔 인사권 개입과 호텔 식당에서 도에 지나친 서비스를 요구하고 폭언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한진그룹은 “VIP 방문시 통상 호텔에서는 메뉴에 없는 특별 음식을 제공하는 경우가 종종 있으며 당시에도 셰프가 직접 해당 메뉴를 제안한 바 있다”며 “뷔페 식사 시 직원들을 시켰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뷔페에서는 당연히 직접 음식을 가져다 먹었다”고 설명했다.

또 뚝배기를 외국인 셰프에게 던졌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뚝배기는 한식에서 사용되며 이를 외국인 셰프가 만들 리가 만무하다”며 “또 이 같은 일들로 조리사가 그만뒀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한진그룹은 ▲회사 경영 관여 의혹 ▲친분이 있는 임직원에게 휴가를 보내거나 승진시킴 ▲항공기 일등석 좌석에서 담요를 요구하며 폭언 ▲회사 달력 담당자 및 임원을 해고·경질 ▲올해 초 항공기에서 커튼 때문에 승무원을 추궁했다는 의혹 모두 부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