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장 갑질’ 영상, 이명희 맞다… 경찰 조사서 확인
‘공사장 갑질’ 영상, 이명희 맞다… 경찰 조사서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희 추정’ 호텔공사장 갑질 영상 속 여성, 경찰 조사에서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으로 확인. (출처: 연합뉴스)
‘이명희 추정’ 호텔공사장 갑질 영상 속 여성, 경찰 조사에서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으로 확인.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호텔 공사장에서 관계자들을 손찌검하는 모습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던 ‘공사장 갑질 영상’ 속 여성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맞는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공식 확인됐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이 이사장의 각종 갑질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 광역수사대는 지난 2014년 5월 그랜드 하얏트 인천 호텔 증축공사장에서 찍힌 해당 영상에 나오는 관계자들을 최근 불러 조사했고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경찰은 특히 ‘흰색 안전모를 쓴 여성 작업자’가 이 이사장에게 어깨를 밀쳐지는 등 수차례 손찌검을 당한 것을 확인하고 피해 진술을 확보했다. 피해 여성은 “이 이사장의 처벌을 원한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에는 이 이사장이 설계도면을 바닥에 내팽개치거나 다른 작업자들에게 고성을 지르며 삿대질하는 모습도 나온다.

경찰은 우선 이 이사장을 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수사를 본격적으로 확대하고 그동안 수집한 피해 진술을 정리·분석하는 한편 추가 피해자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