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즉위 600주년’ 궁궐 문 열렸다… 제4회 궁중문화축전 개막
‘세종 즉위 600주년’ 궁궐 문 열렸다… 제4회 궁중문화축전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8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제4회 궁중문화축전 개막제 ‘세종 600년 미래를 보다’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28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제4회 궁중문화축전 개막제 ‘세종 600년 미래를 보다’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세종 정신·업적 재해석한 프로그램
경복궁 등 4대 궁과 종묘서 선보여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올해 4회째를 맞는 궁중문화축전이 화려한 막을 열었다.

28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2018년 제4회 궁중문화축전 개막제인 ‘세종 600년, 미래를 보다’가 열렸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한국의 대표적 문화유산인 궁궐을 활용해 국민이 더욱 친숙하게 우리 문화유산을 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기획됐다.

개막제에서는 조선시대 최고의 국가축제인 ‘산대희’ 형식을 빌려 시대를 앞선 세종의 철학과 업적을 선보였다. 산 모양의 무대 구조물인 산대를 배경 삼아 동물잡상, 처용무, 대동놀이 등 각종 연희가 펼쳐지는 산대희를 시작으로, 세종의 일대기가 전통예술과 첨단기술을 만나 재탄생했다.

행사는 세종의 성장과정과 즉위, 백성을 향한 고뇌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어 세종의 가장 위대한 업적인 한글창제를 칭송하며 새로운 미래를 꿈꾸는 대동 한마당으로 꾸며졌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8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열린 제4회 궁중문화축전 개막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8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열린 제4회 궁중문화축전 개막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축전이 열리는 9일간 각종 전시, 공연은 물론 참여 프로그램과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돼 축전을 더욱 풍성하게 꾸민다. 올해 새롭게 기획된 ‘세종이야기 보물찾기’는 지난해 시민 아이디어 공모를 받아 선정된 수상작을 재구성해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최근 유행하는 ‘방탈출 게임’ 형식을 빌려, 경복궁 곳곳에 숨은 역사와 세종의 발자취를 따라가면서 미션을 수행하는 방식이다.

특히 올해는 행사에서는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을 맞아 세종의 정신과 업적을 재해석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4대 궁 및 종묘에서 선보인다.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마련돼 관람객을 맞을 예정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커피 애호가였던 고종황제의 커피를 마셔볼 수 있는 ‘대한제국과 가배차’, 한글창제의 의미를 되새겨 보는 ‘훈민정음 탁본체험’등이 축전을 찾는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