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원불교 대각개교절 “103번째 생일선물로 ‘남북정상회담’ 받아”
오늘은 원불교 대각개교절 “103번째 생일선물로 ‘남북정상회담’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원불교가 28일 원기 103년 대각개교절을 맞아 원불교 익산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경축기념식을 거행했다. 대각개교절은 원불교 교조 소태산 대종사가 대각한 후 교단을 창시한 날을 기념하는 날로 교도들의 최대 경축일이다. 내빈들과 이웃종교인들이 일원대각 등촉식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원불교가 28일 원기 103년 대각개교절을 맞아 원불교 익산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경축기념식을 거행했다. 대각개교절은 원불교 교조 소태산 대종사가 대각한 후 교단을 창시한 날을 기념하는 날로 교도들의 최대 경축일이다. 내빈들과 이웃종교인들이 일원대각 등촉식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경산종법사 “남북 정상, 비핵화·종전 선언문 약속 지켜야”

김희중 대주교 “비무장지대, ‘세계생태평화공원’ 지정하자”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원불교가 28일 원기 103년 대각개교절을 맞아 전북 익산 원불교 익산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경축기념식을 거행했다. 대각개교절은 원불교 교조 소태산 대종사가 대각한 후 교단을 창시한 날을 기념하는 날로 교도들의 최대 경축일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전날 진행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만남과 회담을 두고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 발언들이 나왔다. 종교계는 그간 남북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기도를 해왔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원불교가 28일 원기 103년 대각개교절을 맞아 원불교 익산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경축기념식을 거행했다. 대각개교절은 원불교 교조 소태산 대종사가 대각한 후 교단을 창시한 날을 기념하는 날로 교도들의 최대 경축일이다. 원불교 최고지도자인 경산종법사가 법문을 전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원불교가 28일 원기 103년 대각개교절을 맞아 원불교 익산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경축기념식을 거행했다. 대각개교절은 원불교 교조 소태산 대종사가 대각한 후 교단을 창시한 날을 기념하는 날로 교도들의 최대 경축일이다. 원불교 최고지도자인 경산종법사가 법문을 전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원불교 최고지도자인 경산종법사는 이날 법문에 앞서 전날 진행된 남북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남북 두 정상이) 한반도의 비핵화를 정성스럽게 노력하시는 약속을 하셨다. 제일 나쁜 무기가 핵인 것 같다. 핵을 없애자는 게 우리 인류에게 가장 커다란 약속이고, 우리 민족에게 큰 행복을 주는 약속인가 생각할 때 무기는 없어져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반도 전쟁 종식을 약속한 선언문의 내용도 덧붙이며 “얼마나 바랐던 것인가”라고 강조하며 “전쟁이라는 것처럼 우리를 괴롭게 하고 상처를 주는 게 없다. 정말로 전쟁 없는 우리나라가 돼서 평화가 되고 발전하는 한국의 모습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원했다.

경산종법사는 두 정상이 반드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남북 정상이) 천지신명께 약속을 올렸다, 그리고 모든 국민들에게 핵을 없애겠다고 약속했다. 전쟁 안하겠다고 약속했다. 그 약속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원불교가 28일 원기 103년 대각개교절을 맞아 원불교 익산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경축기념식을 거행했다. 대각개교절은 원불교 교조 소태산 대종사가 대각한 후 교단을 창시한 날을 기념하는 날로 교도들의 최대 경축일이다.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가 축사를 전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원불교가 28일 원기 103년 대각개교절을 맞아 원불교 익산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경축기념식을 거행했다. 대각개교절은 원불교 교조 소태산 대종사가 대각한 후 교단을 창시한 날을 기념하는 날로 교도들의 최대 경축일이다.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가 축사를 전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축사로 나선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는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비무장 지대 DMZ가 세계생태평화공원으로 지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 유일한 분단국가로 모든 관심과 불안어린 시선을 받고 있는 한반도에 평화의 기운이 감돌고 있다”며 “백두산 천지의 기운이 백두대간을 타고 한라산까지 이르러 한반도에 평화의 기운이 넘쳐서 한반도 넘어 동북아 평화 이르는 징검다리, 세계평화 이루는 중요한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축사했다.

또 “비무장 지대 전체를 ‘세계생태평화공원’으로 지정하고 한 걸음 더 나아가서 ‘유네스코 세계생태평화공원’으로 지정돼 평화를 위한 세계 모든 사람들이 분단의 상징이었던 비무장 지대에서 평화를 노래하고 함께 춤추는 중요하고 의미 있는 자리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희망했다.

또 김 대주교는 “모든 종교인들의 기도와 노력의 씨앗이 어느 정도의 열매를 맺게 됐고, 이제는 우리 국민 모두가 그 열매를 잘 닦아 수확해야 한다고 본다”며 “원불교가 그 한 축을 잘 담당해 달라. 종교인모두가 힘을 합해 나아갈 것을 약속한다. 종교인이 이루고 있는 화합과 친교의 힘이 우ㄹ사회의 정신문화를 발전과 성장을 위한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원불교가 28일 원기 103년 대각개교절을 맞아 원불교 익산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경축기념식을 거행했다. 대각개교절은 원불교 교조 소태산 대종사가 대각한 후 교단을 창시한 날을 기념하는 날로 교도들의 최대 경축일이다. 경축식에 참석한 이웃종교인들과 내빈들이 기도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원불교가 28일 원기 103년 대각개교절을 맞아 원불교 익산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경축기념식을 거행했다. 대각개교절은 원불교 교조 소태산 대종사가 대각한 후 교단을 창시한 날을 기념하는 날로 교도들의 최대 경축일이다. 경축식에 참석한 이웃종교인들과 내빈들이 기도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경축식에는 개신교 불교 천주교 천도교 유교 등 이웃 종교인들이 참석해 대각개교절을 함께 축하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외 정치계의 축전도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