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유커 사고에 위로 방문… 정상회담 앞두고 정상국가 면모 부각
北김정은, 유커 사고에 위로 방문… 정상회담 앞두고 정상국가 면모 부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에서 발생한 중국인 관광객들의 교통사고와 관련, 병원을 찾아 부상자들의 치료 상황을 살펴봤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에서 발생한 중국인 관광객들의 교통사고와 관련, 병원을 찾아 부상자들의 치료 상황을 살펴봤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남북·북미 정상회담 앞두고 북중 관계 돈독

中 32명 사망·2명 중상…北 주민도 4명 사망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관광 중 교통사고 당한 중국인들을 직접 찾아 위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뜻하지 않은 교통사고로 우리나라에 온 중국 관광객들 속에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지난 23일 새벽 6시 30분 우리나라 주재 중국대사관을 방문하시고, 심심한 위문의 뜻을 표시하시었다”고 전했다.

교통사고는 지난 22일 저녁에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중국 관광객들 속에서 버스 전복 사고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하여 습근평(習近平·시진핑) 동지와 중국 당과 정부, 그리고 피해자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되는 위문과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시하시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의 이런 위로차 방문에 리진쥔 주북 중국대사는 감동을 금할 수 없다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중국 정부에 즉시 보고하고 피해자 유가족들에게도 이 소식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리 대사는 “김정은 위원장과 조선 당과 정부, 조선 인민이 전통적인 중조(중국과 북한) 친선을 얼마나 중시하고 있는가를 다시금 절감하게 되었다”면서 “조선 동지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이번 사고와 관련한 후속 조치들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이처럼 중국인 교통사고 발생 직후 신속하게 중국대사관을 찾아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하는 등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사회주의 정상 국가 지도자라는 점을 인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달 북중 정상회담 이후 회복된 북중 혈맹관계를 이어가려는 의지로도 풀이된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이라는 배경이 필요한 북한과 한반도 비핵화 논의에서 중국이 빠지는 ‘차이나 패싱’을 우려한 중국의 셈법이 맞아 떨어지면서 서로 더욱 가까이 다가서는 형국이다.

한편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3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22일 저녁 북한 황해북도에서 교통사고 발생을 알리고 “중국인 32명이 숨지고 북한 주민 4명도 사망했으며 이밖에 2명의 중국인이 중상으로 위태로운 상태”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