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목표는 ‘완전한 비핵화’… 말이 아닌 구체적 조치 기대”
백악관 “목표는 ‘완전한 비핵화’… 말이 아닌 구체적 조치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출처: 연합뉴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백악관은 23일(현지시간)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해 구체적인 조치를 하기 전에는 제재 해제는 없다고 밝혔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의 분명한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며 “(북한의 핵실험, 미사일 발사 중단 발표와 관련해) 우리는 말이 아니라 구체적인 조치가 있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핵실험·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중단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선언으로 북미 정상회담 전망이 한층 밝아진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비핵화 관철 의지를 재확인하고, 북한에 비핵화 의지를 입증할만한 구체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을 촉구한 것으로 보인다.

샌더스 대변인은 또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를 할 때까지 최대의 압박을 지속하고 제재를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몇 가지 조치들이 취해지는 걸 보긴 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우리는 과거 행정부들의 실수를 절대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