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임시정부 수립일 바뀐다… 4월 13일에서 11일로
내년부터 임시정부 수립일 바뀐다… 4월 13일에서 11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전 서울 백범김구기념관 앞 야외광장에서 열린 제99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 백범김구기념관 앞 야외광장에서 열린 제99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학계 의견 수렴… 내년 100주년 성대히 거행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이 기존 4월 13일에서 4월 11일로 바뀐다.

13일 국가보훈처는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4월 11일로 바로잡는 보도자료를 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내년 4월 11일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성대하게 기념식을 치를 예정이다.

앞서 지난 1989년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4월 13일로 정하고 해마다 4월 13일 보훈처가 주관하는 기념실을 거행해왔다. 지난 정부에서 4월 13일을 임시정부 수립일로 본 이유는 지난 1919년 4월 13일에 임시정부 수립을 선포했다는 사료에 근거한 것이다.

하지만 학계에서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4월 11일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을 끊임없이 주장해왔다.

지난 1919년 4월 11일 임시헌장 발포와 국무원 선임이 이뤄다. 또 지난 1930~1940년대 당시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4월 11일에 개최했다는 근거에 따른 것이다.

보훈처는 이런 논란을 종식하기 위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의 합리적 확정 방안’이라는 제목의 정책연구용역을 통해 학계 의견을 수렴했다.

보훈처는 지난달 26일 개최한 학술심포지엄 참석자들도 “국호와 임시헌장을 제정하고 내각을 구성한 날이 4월 11일이므로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정부에 제안했다.

한편 보훈처는 이날 오전 서울 백범김구기념관 야외광장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제99주년 기념식을 거행했다.

이 기념식에는 이낙연 총리를 비롯한 정부 인사들과 독립 유공자, 유가족 등 약 1000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