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FTA 3차 개정협상 오늘 밤 美서 개최… 철강 관세 탈출구 모색
한미FTA 3차 개정협상 오늘 밤 美서 개최… 철강 관세 탈출구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을 수석대표로 한 우리 측 협상단(좌측)이 3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마이킬 비먼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보가 이끄는 미국 협상단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제2차 개정협상을 진행하는 있는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31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을 수석대표로 한 우리 측 협상단(좌측)이 3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마이킬 비먼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보가 이끄는 미국 협상단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제2차 개정협상을 진행하는 있는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31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한미 FTA 3차 개정협상이 현지시간으로 오늘(15일) 밤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다.

한국산 철강에 대한 미국의 관세 부과가 임박한 만큼 정부는 이번 협상에서 한국을 과세 대상국에서 제외하기 위한 묘안을 찾는 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협상에서는 우리 측 대표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이, 미국 측은 마이클 비먼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보가 각각 참석한다.

이번 협상의 관전 포인트는 미국이 한국산 등 수입 철강에 부과하겠다고 밝힌 25% 관세와 한미FTA 협상의 연계 가능성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의 경우 “공정한 거래를 할 수 있으면 캐나다와 멕시코에 관세를 부과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 때문에 미국이 철강 관세를 빌미 삼아 한미 FTA 협상에서 양보를 얻어내려고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도 두 사안의 협상 상대가 USTR이므로 한미FTA와 철강 관세를 함께 다루겠다는 입장이다.

백운규 장관은 지난 9일 “관세가 한미FTA 협상 기간과 같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그 틀 안에서 미국과 많이 협의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협상으로 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