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청와대, ‘강제개종 사망사건’에 왜 침묵하나
[사설] 청와대, ‘강제개종 사망사건’에 왜 침묵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화순펜션 강제개종 사망사건 발생 두 달이 되도록 침묵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출범과 함께 공정한 나라, 정의로운 나라, 차별 없는 나라, 헌법질서를 수호하는 나라 건설을 약속했다. 지난해 12월말 강제개종 현장인 화순펜션에서 탈출하려다 부모의 손에 질식사한 고(故) 구지인씨 강제개종 사망사건은 대통령의 공약이 공염불임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종교 소수자에 속한 구씨는 종교차별을 당하다 숨졌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표방한 정부는 재발방지를 위해 강제개종금지법 제정과 개종 목사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청원마저 삭제해버렸다. 청와대가 이런 태도를 취한 이유는 자명하다. 한마디로 ‘헌법보다 표’가 무서워서다.

벌써 두 명의 국민이 강제개종으로 사망했다. 한해 150명 이상이 강제개종 과정에서 인권유린을 당하고 있고, 확인된 피해자는 1000명을 넘었다. 강제개종으로 국민이 얼마나 더 죽어야 청와대는 답을 할 것인가. 법치주의란 사사로운 감정에 따르지 않고 세워진 법과 원칙을 따른다는 얘기다. 그러나 현 청와대의 태도에서 법치주의는 보이지 않고 사사로운 표와 인기에만 연연하는 얄팍함만 보인다. 사실 청와대가 두려워하는 한기총 등 보수 개신교단은 부패와 잡음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종교를 앞세운 이익집단인 이들은 결코 하나 되지 못한다. 현 정부는 이미 몰락한 집단의 낡은 감투를 무서워하고 있는 셈이다. 강제개종을 당하면서도 자신의 종교 신념을 지킬 때는 그만한 이유가 있는 법이고 그 선택은 마땅히 존중받아야 한다. 내가 인정할 수 없는 곳에 속했으니 죽여서라도 빼내겠다는 심보를 가진 이단상담가들은 목회자라는 허울을 쓰고 인권유린을 하면서 돈까지 챙긴다. 

중세 유럽의 마녀사냥은 사냥꾼들이 돈벌이를 위해 거짓말로 특정인을 마녀로 몰아 재판에 회부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차츰 사라졌다. 오늘날 강제개종 목사들도 그들과 다르지 않다. 종교인, 목사라는 허울만 쓴 이런 파렴치한들이 두려워 국민의 억울한 죽음과 인권유린을 침묵만 한다면, 역사에 또 부끄러운 정부로 이름을 남기게 될 수 있음을 청와대는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힐링이 2018-03-06 14:03:32
법은 약자의 편이어야 맞는거 아님?? 드라마에서 처럼 유전무죄 무전유죄인가?? 권력 남용하지 말자고요!!

노엘 2018-03-05 01:48:51
그럴거면 법이 무슨소용? 이래서 미개한 나라란 말듣는다

하늘 2018-03-04 22:50:38
모든 국민은 행복을 추구합니다. 국민을 위한 정치와 종교를 갖도록 해 주세요

김필수 2018-03-04 22:42:33
진실을 밝혀져서 사회 정의가 실현되기를 원합니다

따뜻한 세상 2018-03-04 22:32:21
조속히 진실이 밝혀지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