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머무는 시] 얼굴 반찬 - 공광규
[마음이 머무는 시] 얼굴 반찬 - 공광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굴 반찬

공광규(1960~  )
 

옛날 밥상머리에는

할아버지 할머니 얼굴이 있었고
어머니 아버지 얼굴과 
형과 동생과 누나의 얼굴이 맛있게 놓여 있었습니다
가끔 이웃집 아저씨와 아주머니 
먼 친척들이 와서
밥상머리에 간식처럼 앉아 있었습니다
어떤 때는 외지에 나가 사는 
고모와 삼촌이 외식처럼 앉아 있기도 했습니다
이런 얼굴이 풀잎 반찬과 잘 어울렸습니다
 
그러나 지금 내 새벽 밥상머리에는 
고기반찬이 가득한 늦은 저녁 밥상머리에는
아들도 딸도 아내도 없습니다
모두 밥을 사료처럼 퍼 넣고
직장으로 학교로 동창회로 나간 것입니다
밥상머리에 얼굴반찬이 없으니
인생에 재미라는 영양가가 없습니다.
 

[시평]

혼자 먹는 밥, 이런 풍경처럼 쓸쓸한 모습은 없으리라. 우리가 어린 시절, 모든 집안 식구들이 모여야 비로소 밥상이 차려지고, 할아버지께서 수저를 드셔야 나머지 식구들도 비로소 수저를 들어 밥을 먹었다. 생각해 보면 그때의 그 풍경, 할머니, 할아버지, 아버지, 어머니, 형, 동생, 누나 모두가 참으로 잘 어울리는 우리의 밥상이기도 했다. 밥상머리의 얼굴 밥상, 그래서 정말 밥 같은 밥, 얼굴반찬을 먹으며 우리는 밥을 먹을 수가 있었다.

그러나 요즘의 세태는 많이 달라졌다. 모두들 나가버리고 혼자 앉아 밥을 먹을 때가 허다하다. 혼자 앉아 살기 위하여 먹는 듯한, 마치 살기 위한 욕구를 채우기 위하여 짐승들이 먹는 사료마냥 밥은 우리의 외로운 밥상 위에 펼쳐져 있고. 우리는 다만 아무러한 인생의 재미라는 영양가가 없는 밥만을 그저 우적우적 먹을 뿐이다. 예와 지금이 같을 수는 없지만, 예는 다 좋고 지금은 다 나쁜 것은 아니지만, 어쩐지 그런 옛날이 그리워지는 것은 무슨 일일까? 

윤석산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