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최민정, 쇼트트랙 500m 이제 결승만 남았다… 올림픽新 세우고 안착
[평창올림픽] 최민정, 쇼트트랙 500m 이제 결승만 남았다… 올림픽新 세우고 안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최민정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승에서 1위로 들어온 뒤 환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8.2.13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최민정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승에서 1위로 들어온 뒤 환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8.2.13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쇼트트랙 최초로 500m 금메달을 노리는 최민정(20, 성남시청)이 결승전만을 남겨뒀다.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승에서 최민정(20, 성남시청)은 완벽한 레이스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고 결승에 올랐다.

준준결승전에서 비디오판독까지 가는 아찔한 순간을 맞았지만 2위로 간신히 통과한 최민정은 준결승 1조 1번레인에서 출발해 다시 페이스를 되찾았다.

2위로 시작한 최민정은 2위 자리를 유지하면서 3위와는 격차를 벌린 채 자신만의 레이스를 펼쳤다. 2바퀴 남기고부터 아웃코스로 계속 선두를 따라붙더니 1바퀴를 남기고는 가볍게 1위로 올라섰다.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42초 422의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고 결승에 안착했다. 최민정은 가장 빠른 기록을 세워 결승전에서 1번 레인을 배정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