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최민정 쇼트트랙 500m, 간발의 차로 준결승행… 라이벌 생젤레 탈락
[평창올림픽] 최민정 쇼트트랙 500m, 간발의 차로 준결승행… 라이벌 생젤레 탈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준결승에서 한국의 최민정이 레이스를 마친 뒤 경기 판독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8.2.13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준결승에서 한국의 최민정이 레이스를 마친 뒤 경기 판독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8.2.13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2018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부 최초로 쇼트트랙 500m 금메달을 노리는 최민정(20, 성남시청)이 간발의 차로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준준결승에서 최민정은 4조 2위로 들어와 준결승에 올랐다. 반면 최민정의 최대 라이벌 마리안 생젤레(캐나다)는 실격으로 탈락하면서 메달 획득에 유리해졌다.

이날 가장 유리한 1번 레인에서 출발한 최민정이었으나 스타트가 늦으면서 3위로 시작하게 됐다. 최민정은 2위를 바짝 쫓아가 3바퀴를 남기고부터 계속해서 인코스 추월을 시도했으나 실패했고, 2바퀴째 남기고는 잠깐 2위로 올라섰으나 다시 3위로 밀렸다.

최민정은 계속해서 아웃코스로 돌며 2위를 추월하려 했으나 실패하는 사이 마지막 바퀴 코너를 남기고 아웃코스로 빠지면서 2위와 거의 동시에 들어왔다. 숨죽이며 판독 결과를 기다렸고, 간발의 차로 최민정의 오른발이 먼저 들어온 것으로 나오면서 최민정은 어렵사리 준결승행 마지막 티켓을 얻었다.

한편 최민정의 라이벌이자 월드컵 500m 세계랭킹 1위인 마리안 생젤레(캐나다)는 1조에서 출발했으나 시작 동시에 심한 몸싸움을 하면서 넘어졌으나 판독 결과 실격 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