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교육 현안 마찰 피해자는 학부모·학생
[기자수첩] 교육 현안 마찰 피해자는 학부모·학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요한 기자] 민선교육감 시대 돛을 올린 지 열흘도 채 안 돼서 교육 당국과 진보 성향 교육감 간 마찰이 빚어지고 있다. 진보 성향의 교육감들이 교원평가, 학성성취도평가 등 현 정부가 추진해온 교육정책을 폐지하거나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북과 강원도 교육감은 학업성취도평가 선택권을 학부모와 학생에게 주면서 이를 대체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산하 초중고교에 보냈다.

그동안 교육과학기술부(교과부)는 학업성취도평가는 학력이 떨어지는 학교를 파악해 재정 등을 지원하고 기초 학력 미달 학생들을 보충 교육시키는 자료를 얻기 위한 것이라며 학생 평가의 당위성을 강조해 왔다.

하지만 진보 진영은 파행 수업 등 폐해가 심각하며 학생들을 공부라는 한 가지 잣대로만 줄 세우지 말라는 입장이다. 교과부는 특히 학업성취도 평가를 거부할 경우 직무이행 명령을 내리고, 그래도 거부하면 고발 등 법적조치를 취하겠다는 방침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이들의 팽팽한 갈등이 고스란히 일선 교육 현장의 혼란을 야기한다는 점이다.

7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진행된 ‘학생인권조례’ 제정 반대 기자회견을 지켜보던 한 학부모는 “이제 교육청 앞이 시끄럽지 않았으면 좋겠다. 정책이 바뀔 때마다 쫓아가기가 힘들다”며 “이번엔 뭔가 달라질까 싶어 투표했는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진보 교육감들은 사상 처음으로 전국 동시 직선을 통해 뽑혔다는 점을 상기하고 소통의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다. 교육 당국도 강경한 입장이 아니라 교육계 현안의 개선방안을 찾기 위해 대화를 통해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여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론 2010-07-10 22:47:25
결국 피해를 보는 것은 학생과 학부모, 이번 투표의 결과도 마찬가지인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