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한파’… 취업자 증가폭 축소, 청년실업률 역대 최고
‘고용한파’… 취업자 증가폭 축소, 청년실업률 역대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한 구직자가 취업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한 구직자가 취업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DB

전체 취업자 수 증가 폭, 두 달 연속 30만명 미만

[천지일보=강병용 기자] 지난달 취업자 수 증가 폭이 두 달 연속 30만명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쌀쌀한 날씨의 영향으로 일용직이 감소하면서 건설업을 중심으로 크게 감소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999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11월 기준으로 가장 높아 고용한파가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4만 5000명으로 1년 전보다 25만 3000명(1.0%) 증가했다. 이는 ‘11월 고용동향’을 분석한 결과로 취업자 수 증가 폭은 30만명대를 유지하다가 8월 21만 2000명으로 7개월 만에 20만명대로 떨어졌다.

9월 31만 4000명으로 30만명대를 회복했다가 10월 27만 9000명애 이어 11월까지 두 달 연속 30만명에 미달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이 두 달 연속 20만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 이후 처음이다.

산업별로는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건설업 등에서 증가했지만,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 숙박 및 음식점업, 금융 및 보험업 등에서 감소했다.

질 좋은 일자리로 평가받는 제조업은 1년 전보다 4만 6000명 증가하면서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자영업자는 10월 4만 3000명 증가했지만 11월에는 4000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11월 고용률은 61.2%로 1년 전보다 0.1%p 증가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은 15~64세 고용률은 67.0%로 1년 전보다 0.4%p 상승했다.

실업률은 3.2%로 1년 전보다 0.1%p 올랐다. 금융 위기 때인 2009년 11월 3.3%를 기록한 후 11월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청년층 실업률은 9.2%로 1년 전보다 1.0p 상승했다. 11월 기준으로는 1999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았다.

체감 실업률을 나타내는 청년 고용보조지표3은 21.4%로 1년 전보다 0.1%p 상승해 2015년 이후 동월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육아(-7.5%), 재학·수강 등(-1.6%), 가사(-0.3%) 등에서 줄었다. 반면 쉬었음(14.6%), 연로(2.6%) 등에서 늘어나 3만 8000명 증가한 1612만 9000명으로 조사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조사 기간에 날씨가 쌀쌀해 일용직이 줄면서 건설업 증가 폭이 크게 축소됐다”며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한 지방직 공무원 청년 추가 채용으로 응시가 많아 청년 실업률 증가를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