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비자금 의혹 제보’ 박주원, 최고위원직 사퇴·당원권 정지
‘DJ비자금 의혹 제보’ 박주원, 최고위원직 사퇴·당원권 정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 ⓒ천지일보(뉴스천지)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국민의당 박주원 최고위원이 김대중 전(前) 대통령의 100억 비자금 조성 의혹을 허위 제보했다는 주장이 8일 제기된 가운데 박 최고위원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

국민의당은 박 최고위원의 당원권도 정지했다.

경향신문은 사정당국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지난 2008년 10월 주성영 당시 한나라당 의원이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폭로한 ‘김 전 대통령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사본 자료의 출처가 검찰 수사관 출신인 박 최고위원이라고 보도했다.

박 최고위원이 해당 자료를 주 전 의원에게 제보했고, 이를 토대로 폭로가 이뤄졌다는 것이다. 대검은 100억원짜리 CD는 김 전 대통령과 관련이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주 전 의원은 명예훼손 혐의로 유죄가 인정돼 벌금 300만원형이 확정됐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보도에 대해 “대하소설”이라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안철수 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당 의혹이) 사실이라면 그에 상응한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안의 성격이 공소시효가 지난 이야기지만 덮어둘 수 없는 일”이라며 “사실관계를 분명히 따져 정치적 의도를 가진 음해인지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