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악플러 고소 결정… “심지어 영업방해까지”
조민아, 악플러 고소 결정… “심지어 영업방해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민아 (출처: 조민아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여성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악플러 10명에 대해 고소하기로 결정했다.

16일 조민아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민주의 서정욱 변호사는 “도를 넘은 악플과 모욕적 표현들로 인해 조민아 양이 심적 고통을 호소했다”며 “결국 지인들의 권유로 악플러 가운데 지속적으로 해당 행위를 반복한 10명에 대해 법적대응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우주여신 조민아 아뜰리에’를 운영하고 있는 조민아는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조민아 아뜰리에 클래스 카톡은 베이킹클래스 수강상담 및 신청을 하는 공간이지 본인들의 자격지심과 모자란 성품을 드러내는 공간이 아닙니다. 심지어 새벽 12시 40까지 비정상적인 카톡 700개를 넘게 받으면서 실제 베이킹클래스를 상담하려고 하는 수강생들마저 상담을 못받고 영업방해를 받고 있습니다”라며 악플러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한 달 전에도 경찰서 다녀왔는데 제가 바쁜 시간 쪼개서 사이버수사대 또 가야겠습니까”라고 말하며 악플러에 대해 경고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