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스타필드고양, AI 휴머노이드 로봇 등장
이마트 스타필드고양, AI 휴머노이드 로봇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마트가 18일부터 22일까지 스타필드 고양 토이킹덤에 선보이는 말하는 쇼핑 도우미 로봇 도우미 ‘나오(Nao)’. 이마트에서 선보이는 나오는 日 소프트뱅크 로보틱스社가 개발한 휴머노이드 로봇 ‘나오(Nao)’에 미국 IBM社가 개발한 인공지능 플랫폼인 ‘왓슨(Watson)’을 탑재했다. (제공: 이마트)

5일간 고객응대 경험 쌓기
향후 S-랩 AI연구에 활용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사람과 자연어로 대화하고 몸을 움직이고 눈도 맞추는 인공지능 ‘휴머노이드 로봇(Humanoid Robot, 인간을 닮은 로봇)’이 한국 유통업계에 상륙한다.

이마트가 18~22일 스타필드 고양의 토이킹덤에서 말하는 쇼핑 로봇 도우미를 선보인다. 사람과 대화하는 인공지능 휴머노이드 로봇이 실제 쇼핑 매장에 등장하는 첫 사례다. 이마트의 인공지능 로봇은 日 소프트뱅크 로보틱스社가 개발한 휴머노이드 로봇 ‘나오(Nao)’에 미국 IBM社가 개발한 인공지능 플랫폼인 ‘왓슨(Watson)’을 탑재했다. 서비스를 위해 필요한 모든 프로그램은 이마트가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나오’는 키 58cm에 사람처럼 눈, 팔, 다리가 달렸으며 자연스럽게 손짓, 몸짓, 목소리 등을 통해 의사 전달을 할 수 있다. 이 로봇은 매장에서 사람의 말소리에 눈을 맞추고 상황에 맞는 대화도 할 수 있다.

제공할 서비스는 크게 4가지다. 우선 상품추천 서비스다. 로봇이 고객의 얼굴을 보고 나이, 성별 등을 판단해 콩순이, 시크릿쥬쥬, 헬로카봇, 건프라 등 적합한 행사상품 완구를 추천해준다. 3~4세 여아에게는 콩순이를, 5~6세 남아에게는 헬로카봇을, 어른에게는 건프라를 추천해주는 식이다. 매장 안내 서비스도 있다. 예를 들어 고객이 ‘공룡인형 어딨니?’라고 물어보면 ‘한사토이’ 섹션의 지도를 보여주는 형태로 이뤄진다. 음성퀴즈 서비스도 있다. 로봇이 음성으로 아이들에게 단답형 퀴즈를 내면 아이들이 맞추는 형태다. ‘연주와 놀이’ 서비스도 있다. 로봇이 기타와 색소폰 연주를 흉내 내거나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원숭이 등의 동물 흉내도 낸다.

아직은 단답형 수준의 간단한 대화와 안내 기능에 그치지만 이마트는 향후 ‘왓슨(Watson)’의 인공지능 플랫폼과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딥러닝(Deep Learning) 등의 기술을 통해 AI 분야를 더욱 발전시켜 고객 맞춤형 상품 안내, 결재 간소화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마트가 로봇 서비스를 토이킹덤에 선보이는 이유는 호기심 많은 어린이 고객들이 쇼핑하면서 로봇과 함께 꿈을 키우고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이 눈앞으로 다가온 ‘쇼핑의 미래’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또한 인공지능 로봇에게 실제 고객 응대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소매 분야의 4차 산업혁명을 앞당기기 위한 목적도 있다. 이 로봇은 매장에서 고객 응대 경험을 쌓은 뒤 이마트의 ‘S-랩’ 연구실로 돌아와 인공지능 관련 연구에 쓰일 계획이다.

앞서 이마트는 2014년 12월 미래 생활상을 연구하고 첨단 IT 기술을 쇼핑과 접목시키는 전문가 집단인 S-랩을 설립했다. S-랩은 그동안 로봇, 미래 매장의 설계, 쇼핑과 IoT(사물인터넷)의 접목, AR(증강현실)과 VR(가상현실) 분야의 기술 검토, 매장 디지털화 등 유통 분야에서 일어날 디지털 혁신 기술들을 실제에 적용하는 실험을 진행해왔다. 이마트는 미래의 쇼핑 환경을 혁신하고자 하는 첫 신호탄으로 로봇을 공개하고 순차적으로 S-랩의 연구 성과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마트 박창현 S-랩 미래기술팀장은 “S-랩은 고객의 편리함을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디지털 혁신 기술들을 연구하고 있다”며 “이제 인공지능 휴머노이드 로봇을 시작으로 한국에서도 본격 디지털 쇼핑 환경이 펼쳐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마트는 이 같은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기 위해 일렉트로마트에 전기자전거부터 전기오토바이, 전기차 등 친환경 교통수단을 풀 라인업으로 갖추고 IoT 스마트홈 시스템을 판매하는 등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오는 10월에는 죽전점을 시작으로 디지털 사이니지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