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SNS 심경 고백 “박유천 하루하루 버텨 …차라리 다 저한테만 욕해주세요”
황하나, SNS 심경 고백 “박유천 하루하루 버텨 …차라리 다 저한테만 욕해주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유천 황하나, SNS에 변함없는 애정 과시… “오빠 폰에는 온통 나” (출처: 황하나 SN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그룹 JYJ 박유천에 이어 그의 예비신부 황하나도 자신의 SNS를 통해 심경을 전했다.

황하나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무 이기적인 것 같아요. 한 번이라도 입장 바꿔서 생각해보신 적 있으신가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황하나는 “욕 하고 물어뜯을 때 그 물어뜯기는 상대가 자기 자신이나 자기 가족들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언제까지 힘들게 눈치만 보고 숨어서 살아야 하는지. 수많은 루머들 기사화된 것들 그게 다 사실인가요? 속사정은 모르시잖아요. 그게 사실인 양 오해만 받고 살아야 하는지. 할 말도 못하고 참기만 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잘못한 건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잘못했고 평생 베풀면서 살게요”라고 말했다.

또 박유천이 사과문을 올리기 전 노래방에서 놀았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오늘 처음으로 노래방 게 그렇게 잘못인가요? 노래가 부르고 싶어서 가자고 했어요. 갈 수 있는 곳이 별로 없잖아요. 솔직히 지나다니면 수군거리고 사진 찍고 근데 너무 몰아가면서 사람 상처 주고 못 살게 하는 건 정말 아닌 것 같아요”라고 밝혔다.

황하나는 악플에 관련해 “그냥 차라리 다 저한테만 욕해주세요. 제가 다 들어 드릴 테니까 정말 하루하루 겨우 버티고 있는 사람 그만 괴롭히세요. 온몸이 진짜 썩어가고 있다(저 말고요). 반성도 매일 같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황하나는 “할 말 있으시면 저한테 디렉으로 쌍욕을 해도 좋으니까 맘껏 푸세요 제가 전부 다 받아들일게요. 암튼 이래저래 갑작스러운 일들로 상처받으셨던 분들껜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려요”라며 사과를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