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SNS에 심경글 “상처 드려 너무 죄송… 열심히 버티고 있어”
박유천, SNS에 심경글 “상처 드려 너무 죄송… 열심히 버티고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유천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심경글을 남겼다.

박유천은 17일 오후 자신의 SNS에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클 수 있을까 싶다. 정말 죄송하다”면서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하다. 다시 일어나 보고 싶다. 그런데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 가는 여러분께 직접 뵙고 제 마음을 전하는 그날이 꼭 오길 바란다”면서 “결혼 또한 여러 분들께 미리 말 못해 너무 죄송하다.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박유천은 오는 9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와 결혼한다.

다음은 박유천이 남긴 SNS 심경글 전문이다.

다른 말 못해요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 너무 하고픈데 어떻게 해야 할지… 방법 사실 자신도 없었고요 정말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 정말 죄송해요 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클 수 있을까요. 정말 죄송합니다. 포털 사이트에 기사 뜨는 거 너무 싫은데 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합니다. 얼마 전 OOO과 통화를 했는데 솔직하게 말씀드렸어요. 다시 일어나 보고 싶다고 근데요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 거 같아요 그냥 정말 죄송합니다 많은 기사들이 너무 저도 첨 듣는 얘기들이 많지만 그 또한 바로잡을 수도 없었어요 늘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입니다 언제 가는 여러분께 직접 뵙고 제 마음을 전하는 그날이 꼭 오길 바래요 결혼 또한 여러분들께 미리 말 못해 너무 죄송해요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 이해 부탁드릴게요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어요 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려요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빌게요 저, 하나 응원해주세요 다시 한 번 미안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