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연예 > 핫이슈
윤손하 아들 논란에… SBS 최초보도 기자 “윤손하, 유일하게 아들과 피해자 찾아 사과했다”
박혜옥 기자  |  ok1004@newscj.com
2017.06.20 00:00:0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윤손하 아들 논란에… SBS 최초보도 기자 “윤손하, 유일하게 아들과 피해자 찾아 사과했다” (출처: 윤손하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윤손하가 아들의 폭행 논란에 대해 사과를 전한 가운데 해당 사건을 최초 보도한 기자가 이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했다.

앞서 SBS는 지난 4월 한 초등학교 3학년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집단으로 구타한 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가해자 중 재벌그룹 총수의 손자와 유명 연예인의 아들 등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SBS 김종원 기자는 17일 자신의 SNS에 “이번 보도는 취재 초기부터 고민이 많았다. 취재 대상자들이 모두 10살 아이들이었기 때문이다. 자칫 아이들이 큰 상처를 입는 것은 아닐까 취재 자체가 무척 조심스러웠다. 이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피해 아동과 가족들에게 상처를 남긴 학교 측의 대응을 비판하고 싶었다. 그런데 보도가 나간 뒤 이런 학교의 문제가 부각되기보다 가해 아동이 누군지에 더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피해 아동과 가해 아동들 그리고 가족들 간에 진정한 사과와 화해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번 건에 대해 입장을 맑힌 윤손하 씨는 문제 해결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유일하게 아들과 함께 피해자 엄마를 찾아가 사과를 한 학부모였다”고 밝혔다.

그는 “반면 여론의 관심을 덜 받고 있는 가해자 학부모 중에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단 한 통의 연락조차 안 한 인사도 있다"며 "진정성 있는 사과, 그리고 그걸 잘 모아서 화해로 이끌어내는 학교가 우리에게 필요하다. 그게 학교가 경찰과 다른 점이다. 이번 건이 학교라는 공간에서 잘 해결될 수 있어야 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한편 윤손하는 아들 논란이 일자 소속사를 통해 방송 내용이 악의적으로 편집됐다고 말했다. 이에 피해자에 대한 사과 태도 논란 등 부정적인 여론이 일었고, 윤손하는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해 변명만 한 제 모습에 사죄드린다. 깊이 반성한다”고 2차 입장을 전했다. 

[관련기사]

박혜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이명숙
2017-06-26 21:14:10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금수저 아들도 문제지만 금수저 엄마들
금수저 아들도 문제지만 금수저 엄마들이 더 문제. .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