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檢이영렬·안태근 ‘돈봉투 만찬’ 감찰 지시
文대통령, 檢이영렬·안태근 ‘돈봉투 만찬’ 감찰 지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7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영렬 검사장,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의 돈봉투 만찬 사건을 감찰 지시했다고 밝히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법무부와 검찰청에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간 ‘돈봉투 만찬사건’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법무부 감찰위원회와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상의 점에 대해 엄정히 조사해 공직기강을 세우고 청탁금지법 등 법률 위반이 있었는지도 확인해야 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당시 검찰국장은 수사팀장들에게 70만~100만원씩의 격려금을 지급했고 서울지검장은 법무부 과장 두 명에게 100만원 씩의 격려금을 지급했다. 법무부 과장들이 받은 격려금은 다음 날 서울중앙지검에 반환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영렬이 격려금을 준 대상은 검찰국 1, 2 과장으로 검찰인사를 책임지는 사람”이라며 “수령한 격려금을 반환한 것은 당연하나 이 검사장의 격려금 제공 이유와 배경은 조사돼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최순실 게이트 검찰 특별수사본부장인 이영렬 지검장과 특수본에 참여한 핵심 간부 검사 등 7명은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등 검찰국 간부 3명과 지난달 21일 저녁 만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안 국장이 특수본 수사팀장들에게 격려금을 지급했고, 법무부 과장들은 다음날 서울중앙지검에 격려금을 반납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불거졌다.

안 국장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수사대상이 된 이후 1000번 이상 통화하는 등의 정황이 밝혀져 적절성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한편 검찰 측은 이 지검장이 검찰 후배 격려 차원에서 저녁 모임을 주최했고 상급자로서 부적절한 의도가 없었다며 청탁 의혹 등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