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돼지 발정제 논란 사과… “묵과한 점 크게 반성”
이민환 기자  |  swordstone@newscj.com
2017.04.22 14:25:59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12년 전 고백하고 용서 구해… 검증할게 없나 보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22일 대학 시절 성범죄 모의에 가담했다는 이른바 ‘돼지 발정제’ 논란과 관련해 용서를 구했다.

이날 홍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릴 적부터 지난 2005년까지 제가 잘못했던 일에 대한 반성문으로 ‘나 돌아가고 싶다’라는 자서전을 썼다”며 “그 당시 그 잘못에 대해 반성한 일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학교 1학년 시절 S대생들만 하숙하던 홍릉에서 같이 하숙할 때 있었던 에피소드를 쓰면서 돼지 발정제 이야기를 쓴 일이 있다”며 “책의 내용과는 다소 다른 점은 있지만 그걸 알고도 말리지 않고 묵과한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고 밝혔다.

홍 후보는 “45년 전의 잘못이고 이미 12년 전에 스스로 고백하고 용서를 구한 일이 있다”며 이제 그만 용서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인제 와서 공개된 자서전 내용을 재론하는 것을 보니 저에 대해 검증할 것이 없기는 없나 보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2)
이은영
2017-04-22 21:00:34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세상은 알 수 없는거라서 평소에 행동
세상은 알 수 없는거라서 평소에 행동거지를 잘 해야되는겁니다. TV토론에서도 설걷이는 여자가 하는거라는 둥 진짜 맘에 안드네요.
이은영
2017-04-22 21:00:29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세상은 알 수 없는거라서 평소에 행동
세상은 알 수 없는거라서 평소에 행동거지를 잘 해야되는겁니다. TV토론에서도 설걷이는 여자가 하는거라는 둥 진짜 맘에 안드네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2)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