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측, 민주당 비방문서 검증 촉구… “文 책임져라”
안철수 측, 민주당 비방문서 검증 촉구… “文 책임져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당 박지원 공동선대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에서 배포한 것으로 보이는 안철수 후보 비방문건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박지원 “모른다며 적반하장… 언론에는 말 못 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측이 21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비방 문서과 관련해 “문 후보가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책임을 지라”고 비판했다.

이날 국민의당 박지원 공동선대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공식 문서가 아니다, 모른다는 둥 오리발을 내밀면서 오히려 저를 공격한다. 말 그대로 적반하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왜 보도한 언론에는 말 한마디 못 하느냐”며 “더 센 네거티브로 이 비방 문서 파동을 잠재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민주당의 비방 문서에 ‘호남과 보수층 유권자 분리 전략’을 구사할 것을 지시하고 있었다”면서 “그리고 공교롭게도 지금 호남에서는 안철수와 이명박이 동일하다는 유언비어가 살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다른 지역도 아니고 호남에서 조직적으로 유언비어를 살포할 역량이 있는 조직은 뻔하다”며 “누가 됐든 국민의당은 유언비어를 퍼트린 최초의 작성자와 유포자를 찾아서 책임을 묻고 형사 고발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