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편의점 픽업 점포 8400개로 확대
티몬, 편의점 픽업 점포 8400개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티몬 편의점픽업 이미지. (제공: 티몬)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티켓몬스터(대표 신현성)가 운영하는 국내 대표 소셜커머스 티몬이 편의점 택배 픽업(Pickup)서비스가 가능한 편의점 CU 점포수를 기존 7000여곳에서 1400곳을 더 늘려 전국 8400개로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티몬이 편의점픽업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확대해 나가는 이유는 택배 픽업서비스가 편의성과 안전성을 중심으로 고객 유입과 매출확대에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서비스 개시 이후 5개월간의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픽업서비스를 이용하는 상품은 티몬 전체 배송상품의 평균 주문 단가보다 17%가량 높았다.

카테고리별로 이용률을 살펴보면 상대적으로 고가 제품이 많은 가전/디지털이 21.8%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뷰티(19.5%), 여성패션(14.9%), 생필품(9.6%)순으로 나타났다.

티몬은 이번 편의점픽업 점포 확대를 기념해 ‘우리동네 CU편의점 찾기’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벤트 페이지에서 가까운 편의점 검색 후 선택하기만 하면 자동 응모되며 추첨을 통해 3000명에게 바나나맛 우유를 모바일 쿠폰형태로 증정한다. 또 4월 16일까지 편의점 픽업이용자들 가운데 100명을 추첨해 스타벅스 모바일 5만원 상품권을 증정한다.

하성원 티켓몬스터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퇴근길 지하철이나 집 근처 편의점에서 택배를 찾아가는 사람이 증가하는 등 택배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받을 수 있는 핵심서비스로 활용되고 있다”며 “티몬은 앞으로 픽업 가능 편의점을 1만개로 확대하고 대상 상품을 늘여 보다 많은 고객들이 편의점 픽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티몬에서 편의점 픽업이 가능한 상품은 6만여딜의 400만개 상품에 달한다. 전국 8400개 CU편의점에서 주문 상품을 24시간 찾을 수 있으며 편의점에서 택배 최대 보관 기간은 1주일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