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박근혜, 불구속 수사 받아야”… 남경필 “법 앞에 평등”
유승민 “박근혜, 불구속 수사 받아야”… 남경필 “법 앞에 평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른정당 대선 주자인 기호 1번 유승민(왼쪽) 후보와 기호 2번 남경필 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7 대선 바른정당 후보자 경선 토론’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구속기소 여부 놓고 미묘한 시각차
검찰 소환엔 “엄정 수사” 한목소리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해 엄정한 법 집행을 한목소리로 요구하면서도 구속 여부에 대해선 미묘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이날 KBS 주최 대선후보 토론회에 참석한 유 의원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엄정하게 집행돼야 하지만, 불구속 상태로 수사가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반면 남 지사는 만인이 법 앞에 평등하다는 원칙을 강조하면서 유 의원과는 사뭇 다른 톤의 목소리를 냈다. 

유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21일 검찰에 소환되는 것과 관련해 “검찰 수사와 기소, 법원의 재판은 엄정하게 법에 따라 진행돼야 한다”면서도 “다만 대통령에 대한 구속 기소 여부는 많은 분이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것을 요구하지만, 개인 생각으로는 대통령과 나라의 품위를 생각해서 수사는 재판 받을 때까지 불구속으로 했으면 한다”고 했다. 

그러나 남 지사는 “법 앞에 누구든지 평등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엄정한 법 집행에 방점을 찍었다. 그는 “우리 사회에선 돈 많고, 권력 있는 사람들은 법을 피해 왔다”며 “대통령이든, 국민이든 법 앞에 평등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에 대한 예우나 국민 통합 등의 외적인 조건을 고려하지 말고 구속 여부는 법에 따라 엄정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커지고 있는 사회 분열 양상의 해결책으로 유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탄핵 승복 발언을, 남 지사는 진보와 보수를 아우르는 대연정을 제안했다. 

유 의원은 “대통령이 헌재 결정에 승복하고, 자신의 지지자들한테 더 이상 국론을 분열시키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게 중요하다”며 “대통령과 그 주변 세력들이 헌재 결정에 승복하고, 잘못을 인정하고, 국민에게 용서를 구하는 게 선행돼야만 우리가 국민을 통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탄핵에 불복하는 정치권과 국민을 분리해 대응해야 한다는 구상을 밝혔다. 그는 “정치인 중 국정 농단을 함께했던 국회의원, 탄핵에 반대하고 지금도 승복하지 않는 국회의원, 농단을 옹호했던 사람들은 정치권에서 퇴출해야 한다”며 “그렇지만, 국민은 포용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이 해야 할 일은 국론을 분열시키지 말고, 하나로 대연정하는 것”이라며 “여야를 떠나 진보, 보수를 떠나, 하나로 합해야 한다. 국정 농단을 했던 패거리, 패권 세력을 뺀 세력과 뭉쳐서 국론을 통합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