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스케치] 한국 추상미술의 거목 ‘유영국 탄생 100주년’… 色을 말하다
[영상스케치] 한국 추상미술의 거목 ‘유영국 탄생 100주년’… 色을 말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김미라 기자] 한국의 서정적 추상미술의 선구자 ‘유영국’ 작가

‘유영국 탄생 100주년’을 맞아 그의 삶과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는 전시회가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에서 3월 1일까지 열린다.

1937년 유학시기부터 1999년 절필작에 이르기까지.
유영국의 전 생애 작품 100여점과 자료 50여점이 한자리에 선보인다.

한국의 자연을 아름다운 색채와 대담한 형태로
최고의 조형감각을 지닌 유영국 작가.

‘산의 화가’ ‘색채의 마술사’로 불리며
같은 듯 다른 작품 세계를 추구하는 김환기와 쌍벽을 이룬다.

노동을 하듯 규칙적으로
작품에 매진하는 특유의 우직함과 성실함.

극도의 병고에 시달리면서도 놓지 않았던 열정
죽음의 문턱에서도 고도의 집중력으로 ‘평형상태’를 유지한 집념은

왜 그가 ‘작가들이 가장 사랑한 작가’라고 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국립현대미술관 문혜정 해설사의 설명과 함께
‘절대’를 향해가는 한 예술가의 고뇌를 영상으로 감상해보자.

(인터뷰: 문혜정 | 국립현대미술관)
“유영국은 이중섭에 비해서는 대중들과 거리감이 조금 있는 편입니다. 그렇지만 미술계에 있어서는 추상 미술의 1세대이자 우리나라에서 추상이라는 말조차 굉장히 낯설던 시절에 추상에 씨앗을 뿌린 선각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어요. 그래서 이번 전시회에 100여점의 작품이 소개되고 있는데 90%가 개인 소장가들의 작품입니다. 보통 보기 쉽지 않은 공개되지 않았던 그런 작품들도 많이 소개되고 있기 때문에 그런 아름다운 작품 보시면서 유영국 작가와 거리를 조금 좁혀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인터뷰: 조윤식 | 작가 지망생)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노화가의 뒷모습이었거든요. 나름의 성취를 했을 거라 분명히 생각하는데 휠체어에 앉아서까지 그림을 그리는 모습이 닮고 싶더라고요. 매일 아침에 일어나서 작업을 하고 점심 먹고 작업을 6시까지 한다. 제가 바라는 삶이거든요. 남들이 사는 데로 미술가가 어떤 단순한 영감을 쫓는 사람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일을 하고 노동을 하고 그렇게 평생을 작업해 나갈 수 있는 그런 작가가 되고 싶어요.”

(영상취재/편집: 김미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