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 “한기총 이영훈·조용기 목사 이단·사이비성 조사하겠다”
한교연 “한기총 이영훈·조용기 목사 이단·사이비성 조사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9일 한국교회 교단장을 주축으로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이 출범됐다. ⓒ천지일보(뉴스천지)DB


한기총·교단장들 손잡고 ‘한교총’ 출범하자마자 공격?
다락방 영입한 예장개혁총회에 한기총 탈퇴하라 압박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한국교회 주요 교단장들이 한국교회 연합을 위한다며 야심차게 출범시킨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가 시작부터 복병을 만났다. 한국교회연합(한교연)이 한교총에 적극 협조하고 있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의 회원교단에 대한 이단성 조사를 진행한다는 것. 조사대상에는 이영훈 목사와 조용기 원로목사가 포함돼 교계에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11일 한국교회연합(한교연,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바른신앙수호위원회(바수위, 위원장 황인찬 목사)가 ‘한국교회 연합과 일치 가로막는 이단사이비집단 연구 조사’ 계획을 공개한다며 돌연 기자회견을 열었다.

바수위는 한기총 내 회원 교단 중 10여개에 대한 이단·사이비성을 연구·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명단을 공개하지는 않겠다면서도 기자회견에서는 한기총 대표회장이자 기하성 여의도순복음총회 총회장인 이영훈 목사와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원로목사가 언급됐다.

위원장 황인찬 목사는 “한기총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에 대해 그가 이단·사이비성이 있는 곳을 넘나들며 설교하고 교류하는 일들에 대해 입장을 표명해 달라는 요청이 왔다”며 이 목사가 이번 조사 대상에 포함됐음을 시사했다. 또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원로목사 또한 대상에 포함돼 있다”고도 했다.

이번 기자회견에서 한교연은 일명 ‘다락방’으로 알려진 ㈔세계복음화전도협회(이사장 류광수 목사)가 지난 9일 한기총을 자진 탈퇴한 데 대해서도 불만족을 나타냈다. 한교연은 다락방이 자진 탈퇴했다고 해서 다락방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개혁총회가 면죄부를 받은 것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한교연 설명에 따르면 다락방은 예장개혁총회에 소속돼 한기총에 가입했다가, 이후에 별도로 한기총 회원으로 다시 가입했다. 이 때문에 예장개혁총회가 한기총을 탈퇴하지 않는 한 한교연은 받아들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한국교회 연합’을 목표로 주요 교단장들이 힘을 모아 한교총을 출범시키자, 압박을 느낀 한교연이 궁여지책으로 ‘이단·사이비성’을 내세우며 한기총을 공격하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한편 한교연은 한국교회통합추진위원회를 설치하고, 한교협과의 기 싸움까지 예고하고 있어서 한국교회 연합은 녹록치 않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