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강문영 황금 인맥 “지코, 친한 동창의 아들”
‘불타는 청춘’ 강문영 황금 인맥 “지코, 친한 동창의 아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불타는 청춘’ 강문영 황금 인맥 “지코, 친한 동창의 아들” (출처: SBS ‘불타는 청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불타는 청춘’ 강문영의 황금 인맥이 화제다.

1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원 춘천에서 장호일과 김도균의 첫 콜라보레이션 공연이 그려졌다.

이날 강문영은 장호일과 김도균의 첫 콜라보레이션 공연을 위해 주변 지인들에게 전화를 걸어 직접 게스트 섭외에 나섰다.

강문영은 “이 아이가 태어날 때부터 지금까지 보고 있다. 친한 동창의 아들”이라며 지코에게 전화를 걸어 ‘게릴라 공연’에 러브콜을 요청했다.

하지만 지코는 “뮤직비디오 촬영 중”이라며 이날 촬영장에 참석하지 못할 것 같다고 말해 출연진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