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힙합의 민족2’ 울랄라세션 박광선부터 맹기용까지… ‘불꽃 튀는 신경전’
박혜옥 기자  |  ok1004@newscj.com
2016.10.19 02:24:22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힙합의 민족2’ 울랄라세션 박광선부터 맹기용까지… ‘불꽃 튀는 신경전’ (출처: JTBC ‘힙합의 민족2’)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힙합의 민족2’에 울랄라세션 전 멤버 박광선부터 맹기용까지 등장했다.

18일 방송된 JTBC ‘힙합의 민족2’에서는 블라인드 랩 예심을 통해 가문별 크루 영입전이 그려졌다.

이날 첫 번째 도전자인 배우 이영유는 예지가 Mnet ‘언프리티 랩스타2’에서 선보인 ‘함부로 대해’를 선보였다. 래퍼 딘딘이 합격권을 주며 쎄쎄쎄 팀으로 향했다.

두 번째 도전자인 요리연구가 맹기용은 하이라이트 가문 팔로알토의 ‘죄인’을 선곡했지만 아쉽게 떨어졌다.

세 번째 도전자인 가수 다나는 아이콘 바비의 ‘가드올리고 바운스’를 선곡해 직접 자작 가사를 쓰는 모습을 선보였다. 다나는 예지의 선택을 받아 여성 래퍼 팀 핫칙스로 향했다.

네 번째 도전자로 나선 모델 장기용은 탑 ‘둠다다’를 선곡, 빠른 랩에도 흔들리지 않아 프로듀서의 칭찬을 받았다.

이어 배우 송재희와 강성미가 등장해 무대를 선보였으나 심사위원 한 명의 선택도 받지 못한 채 탈락하고 말았다.

마지막 도전자인 울랄라세션 전 멤버 박광선은 양동근 ‘어깨’를 선곡해 뛰어난 랩 실력으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박광선은 “피타입 팀에 가고 싶다”며 브랜뉴 팀에 가고 싶은 마음을 보였다. 이에 브랜뉴는 다이아몬드 9개를 걸어 박광선을 첫 도전자로 받아들였다.

[관련기사]

맹기용, 소녀시대 써니와 다정샷… ‘우월 비주얼’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이준기, SNS에 “슬프네 잘했어! 백현·지헤라”
박혜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