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의 민족2’ 울랄라세션 박광선부터 맹기용까지… ‘불꽃 튀는 신경전’
‘힙합의 민족2’ 울랄라세션 박광선부터 맹기용까지… ‘불꽃 튀는 신경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힙합의 민족2’ 울랄라세션 박광선부터 맹기용까지… ‘불꽃 튀는 신경전’ (출처: JTBC ‘힙합의 민족2’)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힙합의 민족2’에 울랄라세션 전 멤버 박광선부터 맹기용까지 등장했다.

18일 방송된 JTBC ‘힙합의 민족2’에서는 블라인드 랩 예심을 통해 가문별 크루 영입전이 그려졌다.

이날 첫 번째 도전자인 배우 이영유는 예지가 Mnet ‘언프리티 랩스타2’에서 선보인 ‘함부로 대해’를 선보였다. 래퍼 딘딘이 합격권을 주며 쎄쎄쎄 팀으로 향했다.

두 번째 도전자인 요리연구가 맹기용은 하이라이트 가문 팔로알토의 ‘죄인’을 선곡했지만 아쉽게 떨어졌다.

세 번째 도전자인 가수 다나는 아이콘 바비의 ‘가드올리고 바운스’를 선곡해 직접 자작 가사를 쓰는 모습을 선보였다. 다나는 예지의 선택을 받아 여성 래퍼 팀 핫칙스로 향했다.

네 번째 도전자로 나선 모델 장기용은 탑 ‘둠다다’를 선곡, 빠른 랩에도 흔들리지 않아 프로듀서의 칭찬을 받았다.

이어 배우 송재희와 강성미가 등장해 무대를 선보였으나 심사위원 한 명의 선택도 받지 못한 채 탈락하고 말았다.

마지막 도전자인 울랄라세션 전 멤버 박광선은 양동근 ‘어깨’를 선곡해 뛰어난 랩 실력으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박광선은 “피타입 팀에 가고 싶다”며 브랜뉴 팀에 가고 싶은 마음을 보였다. 이에 브랜뉴는 다이아몬드 9개를 걸어 박광선을 첫 도전자로 받아들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