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PL포럼] 이기철 총재 “대한민국 지도자·종교인, 평화의 사자에 힘 보태야”
[HWPL포럼] 이기철 총재 “대한민국 지도자·종교인, 평화의 사자에 힘 보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천지일보와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주최로 ‘하늘문화 세계평화 광복 포럼’이 열린 가운데 이기철 국제기독교선교협의회 총재가 발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한민국 모든 지도자 더불어 신을 믿는다는 종교인이라면 종교의 근본이념이 평화인 만큼 이만희 대표님께 힘을 보태야 합니다.”

이기철 국제기독교선교협의회 총재는 19일 오후 서울 코엑스 북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포럼’ 발제에 나서 이만희 대표의 획기적인 평화 행보에 대한민국의 지도자와 종교인들이 뜻을 모아줄 것을 호소했다.

이 총재는 “많은 사람이 평화의 일을 하지만 이만희 대표님처럼 평화를 이뤄가는 사람을 아직 보지 못했다”며 “하늘에서 받은 특별한 사명감과 정말 진정한 평화를 염원하는 순수함이 이 대표님께 가득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에 대해 “기독교 목사요 신학박사지만 종교 간 화합이 하나님의 뜻이라는 것을 오래전에 깨닫고 그 일을 위해 모든 것을 버리고 노력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이 총재는 “오늘날 한국의 종교와 교회는 녹슬고 낡아빠진 전통신학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부정부패 세속에 빠져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며 “종교가 범종교적으로 뭉쳐서 세계평화를 위해 손의 손 잡고 나가야 하는 시기가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성경 마태복음 5장에 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한 말씀처럼 이 대표님은 세계 평화를 위해 일하고 있으니 하나님의 아들이요 평화의 사자임이 틀림없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 총재는 “이 대표님이 이뤄가는 행보는 돈이나 권력이 있어 이룰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면서 “‘평화가 하나님의 뜻이기에 하나님이 함께해야만 평화의 일도 이뤄진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진인사대천명이라는 말처럼 결국 평화는 하나님이 이루셔야만 이뤄질 것”이라며 “이만희 대표님의 평화 행보에 하늘이 감동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평화를 이루는 일에 뜻을 모으자”고 전했다.

한편 천지일보와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이 주최하고 세계여성평화그룹(IWPG)과 국제청년평화그룹(IPYG)의 공동 주관한 이날 포럼은 ‘분쟁과 평화의 기로에 선 인류, 어느 쪽을 택할 것인가?’라는 주제를 통해 국제법 제정과 종교 대통합을 이뤄 세계평화를 이루자는 취지로 진행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