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제2 종교개혁’ 불가피… 각 종교 장점 수용해야”
“한국교회 ‘제2 종교개혁’ 불가피… 각 종교 장점 수용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종교의 미래를 말한다’ 저자 권오문.

종교의 미래를 말한다저자 권오문 인터뷰

[천지일보=김민지 기자] 성직자의 각종 범죄가 잇따르는 등 한국 종교계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종교의 미래를 말한다의 저자인 권오문씨는 이 같은 오늘날의 종교계 현실을 놓고 종교인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지적한다.

그는 종교가 제 역할을 못하는 이유 가운데 모든 종교가 자기가 제일이라는 것과 그 종교를 믿음으로써 구원을 받았다는 도그마에 빠져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개신교는 교회에 가거나 예수를 믿기만 하면 구원을 받는다고 보기 때문에 신앙이 그 자리에서 멈춰 버린다고 했다.

중앙일간지 논설위원과 종교전문기자를 지낸 그의 이력 때문일까. 날카로운 문제 제기와 명쾌한 해설이 책 속에 담겨 있다. 저자는 기독교의 뿌리가 깊은 유럽의 탈교회 현상은 단기간에 고속성장을 구가해온 한국교회도 남의 일로 볼 수 없다면서 세월호 사건 등 대형사건마다 종교가 배경이 돼 왔다거나 불투명한 재정관리와 성직자의 세습, 도덕성 논란 등 총체적 문제들이 일시에 불거지면서 한국 종교계도 전례 없는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종교는 서로 상대방의 장점을 겸허히 받아들일 때 더욱 빠르게 궁극적 진리에 접근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예컨대 기독교는 신의 문제, 불교는 깨달음과 수행의 문제, 유교는 인간됨의 문제를 놓고 서로 교류할 때 종교 간 화해는 물론 평화세계 실현은 어렵지 않다는 것.

저자는 기독교가 종교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가 하나님과 예수님의 뜻을 이루는 데 앞장서지 않으면 현재의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2의 종교개혁은 불가피하며, 그러한 과정을 거친 뒤에는 미래종교가 출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내다봤다.

그는 우리는 초기 기독교공동체를 주목해야 한다. 그 당시에는 교리나 성직자가 없었지만 각자 자신의 삶 속에서 예수의 말씀을 실천하며 스스로 믿음을 지켜냈다미래종교는 개인의 영적체험과 공동체적 실천신앙을 중시한 초기 기독교공동체에서 2의 종교개혁지혜를 얻고, 21세기에 맞는 새로운 신앙의 패러다임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종교의 근본개혁은 인간 개인의 변화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 그리고 가정에서 사랑을 훈련함으로써 이를 사회로 확장하는 것이 종교가 추구하는 이상공동체 실현의 가장 바람직한 방안이라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marteco 2015-05-06 15:53:20
내가 봐도 이런상태에서는 종교개혁이 일어날듯~~~
종교가 종교같아야 말이지
비종교인과 다를바가 없다면 종교가 필요해??

풀잎 사랑 2015-05-06 14:50:17
요즘 종교계에서 사건사고가 너무 많다..ㅜ 신앙을 하는사람들이 더 본을 보여야 하지 않을까?

최용현 2015-05-06 14:26:47
제2의 종교개혁,
그렇지 않으면, 유럽처럼,
기독교의 쇄퇴는 급격화 될것이다...
맞는말씀 같습니다.
현재 한국 교회도 많이 무너진 상태입니다.
유불선 등 모든 종교가 문제를 안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