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봄 코디, 박봄 디스한 케미에 “민증에 잉크도 안 마른 것이…”
박봄 코디, 박봄 디스한 케미에 “민증에 잉크도 안 마른 것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봄 코디, 박봄 디스한 케미에 “민증에 잉크도 안 마른 것이…” (사진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박봄 코디가 박봄을 디스한 그룹 에이코어의 케미에 비난을 가했다.

지난 4일 박봄 코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은 개나 소나 힙합 한답시고, 랩으로 디스한다고 하네. 민증에 잉크도 안 마른 것이 어디 대선배한테 반말로 어쩌고 저째? 간이 붓다 못해 배 밖으로 튀어나왔구나. 데뷔하자마자 은퇴하고 싶어서 작정한 애야. 디스를 하려거든 얼굴 마주치고 밥 먹을 수 있는 정도는 돼야 하는 거란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현재 이 글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앞서 케미는 지난 1일 박봄과 YG엔터테인먼트를 디스하는 내용의 곡 ‘두 더 라잇 띵(Do The Right Thing)’을 공개했다. 케미는 해당 곡을 통해 박봄을 밀수돌이라고 언급하며 “사라진 니 4정 누가 봐줬어?” “검찰이 언제부터 이렇게 착해빠졌어?” 등의 가사로 박봄을 비판했다.

박봄을 디스한 케미에 박봄 코디가 비난하자 네티즌들은 “일이 더 커지지 않길” “점입가경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