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급 관심병사 2명 사망… 잇따라 목매 숨져
A급 관심병사 2명 사망… 잇따라 목매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급 관심병사 2명 사망… 잇따라 목매 숨져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한 달 전 ‘총기사건’으로 떠들썩했던 동부전선 최전방 22사단과 강원도 철원 3사단에서 이등병이 각각 목매 숨졌다. 하루 만에 2명이나 숨진 것이다.

지난 27일 오후 4시 35분께 강원 고성군 간성읍 장신리 동부전선 22사단에서 신 이병이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육군 관계자는 “숨진 신 이병이 상황근무에 나서지 않아 수색에 나선 결과, 27일 오후 4시 35분쯤 22사단 영내 화장실 좌변기 출입문 옷걸이에 운동화 끈으로 목을 맨 상태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신 이병은 수색 10분 만에 발견돼 곧바로 민간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미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이병의 사망 경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군 당국은 부대 내 가혹행위 여부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다.

신 이병은 지난 5월 입대, 이달 초 22사단 연대본부 직할부대인 전투지원중대로 전입해 계산병으로 근무했다. 신 이병은 입대 전 자해를 시도한 사실이 확인돼 ‘A급 특별관심병사’로 분류됐다.

22사단은 지난 달 21일 임모 병장이 동료 병사들에게 수류탄을 투척하고 총기를 난사해 사망자 5명, 부상자 7명이 발생한 곳이다.

같은 날 오후 8시 10분쯤에는 강원도 철원 3사단 소속 박모(21) 이병이 부대 내 화장실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됐다. 박 이병은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해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지만 결국 이날 저녁 11시 30분쯤 숨졌다.

육군 관계자는 “지난달 20일 부대에 전입한 박 이병은 우울증 증세로 사단 의무대에서 2주간 약물치료를 받았다”며 “박 이병은 A급 관심 병사로 분류돼 있었다”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사망한 이등병이 모두 A급 관심병사였다는 점에서 군 당국은 현역 복무에 부적합한 병사를 조기 전역시키는 방안 모색 중이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전문상담관의 관찰결과와 지휘관 소견을 바탕으로 현역 복무 부적합 심사를 하면 2~3개월이 걸리는 현 절차를 1개월로 단축할 수 있다.

A급 관심병사 사망 소식에 네티즌들은 “A급 관심병사 사망, 문제가 되는 사람은 애초에 입대를 막아야 하지 않을까” “A급 관심병사 오늘만 2명 사망했다니 충격”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은정 2014-07-29 00:35:11
왜 이리 군 사건이 이루어지지 않는지?? 어찌 자식을 군대 보낼 수 있는가?

김민경 2014-07-29 00:04:30
이제는 군대도 정신 건강이 좋은 사람 위주로 뽑아야 할듯....

레미 2014-07-28 23:39:51
군대가 고통스러운 곳인건가... 요즘 젊은이들 정신이 나약한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