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존, 세월호 사고 현장에 구호품 전달
이코존, 세월호 사고 현장에 구호품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코존 힐링워터
[천지일보=이경숙 기자] 특허제품 ‘물로만’ 샤워헤드기ㆍ세탁볼 등 친환경제품을 개발ㆍ시판하고 있는 ㈜이코존(대표 강성모)이 세월호 사고 구호품으로 힐링워터 1천 병을 진도군청에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코존 강성모 대표는 “세월호 침몰사고로 슬픔을 안고 구조소식을 기다리는 가족들과 밤낮을 가리지 않고 구조에 여념 없는 해군 및 해경관계자, 관계 공무원 등을 조금이라도 격려하기 위해 힐링워터를 전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이코존에서 전달한 물로만 힐링워터는 인체에 가장 이로운 약알카리 자화수이다. 세제를 전혀 쓰지 않고 물로만으로 설거지가 가능한 제품을 개발하고, 건강과 맑은 하천 지키기 운동을 위해 노력해온 이코존은 불우이웃 돕기 지원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한편 이코존은 지난해 대한민국친환경대상과 유망중소기업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