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각종, 한국불교 세계화 ‘국제체험관’ 불사
진각종, 한국불교 세계화 ‘국제체험관’ 불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진각종이 밀교의 국제화와 한국불교 세계화를 위해 70억 원을 들여 국제체험관 대불사를 추진한다.

진각종은 오는 10일 서울 총인원에서 진각문화국제체험관 신축을 위한 지진불사(기공식과 같은 진각종식 용어)를 봉행한다. 지진불사는 진각문화국제체험관과 교육관 등 2개 동이며, 총인원 앞 공원 지하주차장 공사도 동시에 진행된다.

진각문화국제체험관은 국고보조금 30억 원을 포함해 70억 원을 들여 부지 3,969.6㎡에 연면적 4,9636㎡의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로 건축된다. 교육관은 14억 원을 들여 부지 5306㎡에 연면적 1,1166㎡의 지상 3층 규모로 세워진다. 각종 부대시설을 갖추고 162대의 차량을 동시에 주차할 수 있는 지하주차장 공사에는 36억 원이 투입된다.

진각문화국제체험관은 국제불교기구와의 교류, 연대를 통해 불교문화의 장․단기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고, 한국불교문화의 가치와 우수성을 전 세계적으로 널리 홍보하는 목적으로 추진된 불사다.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폭넓은 불교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서 우리문화와 세계불교문화의 다양성을 이해하고 교감하는 불교세계화의 장(場)을 형성함은 물론 세계불교문화교류를 통해 다문화사회에서 소통의 기반을 다지고, 종단과 국내의 각종 불교행사 때 단기체류형 숙소 및 수행공간으로도 활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