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여야 ‘NLL 발언’ 공방 이어가
[영상뉴스] 여야 ‘NLL 발언’ 공방 이어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 기자·김미라 기자] 여야는 오늘(26일)도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발언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민주당은 NLL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히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황우여 | 새누리당 대표)
“민주당 일각에서 NLL 평화협력 구상이 훌륭하다는 의견이 있다고 합니다. 서해평화협력지대 구상에서 NLL은 어떻게 해야 된다는 것인지 분명히 해야 할 것입니다.”

특히 NLL에 대한 일치된 입장을 천명하고 국론을 통일하기 위해 여야 간 공동선언을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중진 의원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발언은 문제점이 크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정의화 | 새누리당 의원)
“노 전 대통령께서 한 발언은 문제가 굉장히 크다고 생각합니다. 정상회담의 목표를 이루기 위한 그러한 대통령의 뜻이 있다고 하더라도 대한민국 원수이자 군통수권자로서 금도를 벗어난 것은 심히 유감스럽지 않을 수 없습니다.”

민주당은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에 NLL 포기 발언은 없다며 남재준 국정원장과 서상기 정보위원장 등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우원식 최고위원은 전문공개로 허위임이 명백히 드러났다며 자신의 죄를 낱낱이 고백하고 사퇴하라고 압박했습니다.

(녹취: 우원식 | 민주당 최고위원)
“굴욕, 굴종 따위의 언사로 진실을 왜곡한 사람들은 조용히 사퇴해야 되는데…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으니 서상기 위원장의 정치 생명을 걸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이행하기 바랍니다.”

양승조 최고위원도 회의록을 공개한 남재준 원장은 왜곡의 정치공작을 계획한 범법자이자 제2의 윤창중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여야는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의 진상을 밝히기 위한 국정조사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