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통일부 장관, 5년 만에 6·15행사 참석
[영상뉴스] 통일부 장관, 5년 만에 6·15행사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남북관계 위한 진통”… 북 태도변화 촉구
이희호 여사 “평화적인 통일 이룩해야” 강조

[천지일보·천지TV=손성환·조현지 기자] 13년 전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발표한 6·15 남북공동선언.

이를 기념하는 행사가 14일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가운데,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기념식장을 찾았습니다. 이로써 5년 만에 통일부 장관이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행사에 참석한 것입니다.

이희호 여사는 류 장관을 반갑게 맞이합니다. 이날 류 장관은 축사에서 이번 남북당국회담과 관련해서 새로운 남북관계로 가기 위한 진통이라고 말하면서도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장관 | 통일부)
“새 정부는 6·15선언문을 포함하여 7·4공동성명, 기본합의서, 10·4선언 등 남북 간의 합의를 존중합니다. 그러나 이런 합의를 지속시키기 위해서는 반드시 남북 간의 신뢰가 있어야 가능한 일입니다. 새 정부가 추구하는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는 북한이 진정성 있게 대화의 장으로 나올 때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희호 여사는 인사말을 통해 6·15 공동선언 정신을 바탕으로 정부가 남북관계 복원을 위해 힘써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북한은 핵을 포기해야 하고 대화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희호 여사 |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빠른 시일 내에 (남북)당국자회담이 재개되기를 바랍니다. 남과 북이 합의 하고 세계에 약속한 바와 같이 한반도 비핵화가 이뤄져야 하겠습니다. 북한의 핵 문제가 대화로 풀어지기를 바랍니다”

남북당국회담이 무산되고 남북이 경색국면이지만 남북이 서로 마주앉아 대화를 통한 관계 개선과 나아가 한반도 통일과 평화를 이루길 바라는 공통된 마음은 인사말을 통해서 전해집니다.

(녹취: 이희호 여사 |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우리는 남과 북이 화해와 협력을 통해서 한반도의 평화를 이루고 마침내 통일을 이뤄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