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부산 어린이집 폭행 수사 확대… “맞은 아이 또 있다”
경찰, 부산 어린이집 폭행 수사 확대… “맞은 아이 또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8일 부산 수영구의 한 공립 어린이집에서 여교사로부터 맞은 17개월짜리 여아의 등에 피멍이 들어 있다. 아이의 부모가 스마트폰으로 촬영해 경찰에 제출한 사진. (사진제공: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부산 어린이집 폭행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맞은 아이가 더 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를 확대했다.

부산의 D공립어린이집 전‧현직 보육교사를 상대로 조사를 벌인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최초 피해자 A양(1) 외에 폭행을 당한 원아가 더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27일 밝혔다.

따라서 경찰은 또 다른 아동 피해자를 찾고 어린이집 CCTV 녹화화면 한 달 치를 분석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이번 사건의 피의자인 여교사 김모(32) 씨와 폭행을 방조한 서모(29) 씨, 보육교사 감독을 게을리한 원장 민모(42, 여) 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세영 2015-01-14 16:33:56
차라리 돌보지 말 것이지 돈은 벌고 싶고 아이들은 싫고 이런 사람들은 다시 애들 돌보미로 함ㄴ 안 된다.

정세영 2015-01-14 16:33:50
차라리 돌보지 말 것이지 돈은 벌고 싶고 아이들은 싫고 이런 사람들은 다시 애들 돌보미로 함ㄴ 안 된다.

박미선 2013-04-28 19:32:43
당연히 다른애들도 다 맞았겠죠. 원장은 도대체 뭐하고 있는 사람인지. 아이들을 돈으로 보니까 이런일이 생기지. 요즘 어린이집도 발에 차일정도로 많이 생겼다. 이유는 돈이 되니까. 무분별하게 어린이집을 많이 허가해주는 것도 문제다. 확실한 검증절차가 있어야할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