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의원 총사퇴 불사”
민주당 “의원 총사퇴 불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에 의원 총사퇴에 대한 최종 결론날 것”

21일 미디어법을 놓고 여야 간 협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이 ‘의원 총사퇴 불사’ 의지를 밝혀 한나라당의 행보에 따라 국회가 파국으로 치달을 수도 있게 됐다.

우제창(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미디어법이 직권상정돼 강행 처리될 경우 의원직을 총사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우 대변인은 “상당수 의원들이 공감을 표시했다”며 “오후에 속개되는 의원총회에서 의원직 사퇴에 대한 최종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 쇼가 아니라 실제 의원직을 던지고 의원회관 사무실도 비울 것”이라며 “야당없는 국회를 운영해 보라”고 한나라당에 대해 압박을 가했다.

우 대변인은 “조ㆍ중ㆍ동의 방송 참여가 핵심이 아니냐”면서 “밀려나는 한쪽은 크게 후퇴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