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언론악법 날치기 획책” 비난
민주당 “언론악법 날치기 획책” 비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대표 “이 정권이 무능해서 국회마저 무능하게 운영”

22일 오전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개최해 ‘언론악법 통과는 원천무효’라고 주장했다.

▲ 23일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통해 한나라당의 미디어법 ‘날치기 통과’를 강력 비판하고 김형오 국회의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뉴스천지

정세균(민주당)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민주당이 패배했지만 국민들은 제1야당으로서 역할을 다했다는 평가를 해주실 것”이라면서 “이 정권이 참 무능해서 국회마저 무능하게 운영하고 있다”고 한나라당을 비판했다.

이강래(민주당) 원내대표는 “대리투표 문제가 법률적으로 무효로 규정될 것이기 때문에 한나라당이 결과적으로 패배한 것”이라며 “날치기, 난장판 속에서 통과된 것이기 때문에 국민들이 인정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김형오 국회의장은 국회를 전쟁터와 난장판으로 만든 장본인으로 책임을 지고 사퇴할 것”을 요구했고 “한나라당 지도부는 대오각성하고 국민들에게 사퇴로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전날 한나라당이 ‘날치기’로 통과시킨 4개의 법안에 대한 법률적인 심사결과를 발표하고 이 4개의 법안에 대한 효력정지가처분신청과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할 것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