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력평가’ 사전 입수 논란, 경찰 메가스터디 압수수색
‘학력평가’ 사전 입수 논란, 경찰 메가스터디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력평가 문제지를 사전에 입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메가스터디에 대한 경찰의 대대적인 압수수색이 실시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16일 온라인 사교육업계 메가스터디가 문제를 사전에 입수한 단서를 확보하고 이 회사 본사와 강남지점, 서초지점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메가스터디가 전국연합학력평가 시험 문제를 사전에 입수해 문제풀이 동영상을 제작했다는 정보를 확보했다”면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오전 11시 집행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메가스터디 측이 2006년과 2007년에 걸쳐 교육청이 주관하는 학력평가 문제지를 입수한 정황 및 강사들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시험 전날 문제지를 입수할 수 있었던 경로를 추적하는 한편 문제지가 학생들에게 유출됐을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경찰은 메가스터디 문제풀이 동영상 제작부서 등에서 컴퓨터 본체 5대와 동영상CD 300개, 학력평가고사 문제지 등을 입수 분석했고 업체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메가스터디 측은 첫 교시 시험 시작과 동시에 전 과목 시험문제를 입수했으며 내부조사 결과 학생 개인이나 외부 유출은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