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도스 공격, 금융권 24시 비상체제 가동
디도스 공격, 금융권 24시 비상체제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1, 2차 디도스 공격을 받은 7개 은행의 인터넷뱅킹 서비스가 일부 중단되거나 지연됐지만 금융정보 유출 및 불법이체 등의 금융사고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감독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전자금융사고대응시스템을 통해 디도스 공격 사실을 인지하고, 금융결제원 통합관제센터 및 은행이 디도스 공격 대응시스템을 즉시 가동해 피해를 최소화한 것으로 자체 평가했다.

아울러 공격상황이 악화될 경우를 대비해 이미 수립돼 있는 단계별 비상계획을 순차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은행, 증권사, 보험사 등 인터넷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전 금융회사가 24시간 비상대응반을 가동해 디도스 공격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디도스 공격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스템 과부하를 유발하는 2만 9000개의 감염 PC에 백신프로그램을 설치하는 등 신속한 치유가 필수적이다”며 “금융거래 이용 고객들이 안철수연구소, 하우리, 이스트소프트 등 정보보호 업체에서 제공하는 최신 백신프로그램을 설치한 후 금융 거래 이용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