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도스 3차 공격 큰 피해 ‘없었다’… PC 켤 땐 이렇게
디도스 3차 공격 큰 피해 ‘없었다’… PC 켤 땐 이렇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6시부터 시작된 디도스(DDoS) 3차 공격은 다행히 철저한 사전대비로 큰 피해는 없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집계 결과 네이버 메일, 다음 메일, 파란 메일, 조선닷컴, 국민은행, 옥션, 행정안전부 등 7개 사이트 중 국민은행 접속에 지장을 겪었을 뿐 나머지는 큰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또 한국정보보호진흥원은 디도스 공격과 관련해 추가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숙주 사이트 및 악성코드를 업데이트 시키는 사이트 2개를 찾아내 접속을 차단시켰다.

문제는 이미 감염된 좀비 PC들인데 좀비PC에 심어둔 악성코드가 10일 0시부터 컴퓨터 하드디스크 자료를 파괴하기 시작했다. 파괴 활동이 시작된 지 1시간 30분 만에 이미 8건의 피해사례가 접수되는 등 피해규모는 걷잡을 수 없을 만큼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

이 같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PC 전원을 켜자마자 F8키를 눌러서 안전모드로 부팅하고 날짜를 하루 전으로 변경, 재부팅 한 후 최신 백신으로 점검한 후 사용해야 한다.

최신백신은 안철수연구소(www.ahnlab.com), 하우리(www.hauri.co.kr), 잉카인터넷(www.inca.co.kr), 바이러스체이서(www.viruschaser.com), 알약(http://alyac.altools.co.kr), 네이버 PC그린(http://security.naver.com) 등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방통위는 “이번 침해사고가 발생된 원인으로 매우 지능적이고 고도화된 공격패턴을 지니는 악성코드와 더불어 24시간 운영되면서도 상대적으로 보안에 허술한 PC방 등의 PC가 또 다른 원인일 수도 있다”고 지적하며 “최신 패치 및 정기적인 백신 점검 등 보다 철저한 보안 관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