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조치로 서울 온실가스 최대 42% 감소
거리두기 조치로 서울 온실가스 최대 42%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특별시청.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 2021.9.16
서울특별시청.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 2021.9.16

1단계보다 2.5단계 이산화탄소 농도 8% 더 줄어

[천지일보=양효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시행으로 서울시 내 온실가스 배출이 코로나19 이전보다 줄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서울대 정수종 교수 연구팀과 함께 2019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관악산‧남산‧용산 3곳의 이산화탄소 관측 네트워크 자료를 활용해 대기 중 온실가스 농도 변화를 분석했다고 16일 밝혔다.

코로나19 이전과 거리두기 1∼2.5단계 기간 동안 서울 도심의 인간 활동에 따른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량을 비교한 결과, 최대 감소 폭이 42%(24.82ppm→14.36ppm)에 달했다.

ⓒ천지일보 2021.9.16
사회적 거리두기 전후 서울시 이산화탄소 농도 변화 & 교통량, 유동 인구 변화. (제공: 서울시보건연구원) ⓒ천지일보 2021.9.16

이 연구는 2019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용산· 관악산·남산 등 3곳의 이산화탄소 관측 네트워크 자료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다. 도심의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량은 용산 측정값에서 남산 측정값을 뺀 수치로, 이는 인위적인 이산화탄소 배출 규모를 나타낸다고 연구원 측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서울 도심 내 주요 온실가스 배출원인 교통량과 유동 인구가 줄면서 대기 중 이산화탄소 증가를 완화하는 역할을 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거리두기에 따른 도심 대기 이산화탄소 농도 변화를 밝힌 첫 사례로, 지난달 21일 국제학술지('Atmospheric Pollution Research 12'(2021))에 온라인 게재됐다고 연구원은 전했다.

정수종 서울대 교수는 “이산화탄소는 대기 중 체류 시간이 길어 저감이 어렵다고 여겨 왔으나, 거리두기 단계별로 변화가 있었다는 것은 앞으로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노력을 통해 기후 변화를 완화할 수 있는 과학적 근거를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지속적인 이산화탄소 농도 관측이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온실가스 저감 이행 평가 등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