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전국노병대회 참석해 연설… 핵 억제력 언급 없어
北김정은, 전국노병대회 참석해 연설… 핵 억제력 언급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해방전쟁 참전열사묘 헌화하는 김정은[평양=AP/뉴시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제공한 사진에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27일 6·25전쟁 종전 68돌을 즈음해 평양에 있는 조국해방전쟁 참전열사묘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김정은 총비서는
[평양=AP/뉴시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제공한 사진에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27일 6·25전쟁 종전 68돌을 즈음해 평양에 있는 조국해방전쟁 참전열사묘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김정은 총비서는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열백번 바뀐다 해도 전승 세대의 숭고한 혁명정신과 영웅적 위훈은 후대의 애국열, 투쟁 열을 끊임없이 분발 승화시키며 혁명의 새 승리를 향한 우리 인민의 승리적 전진을 힘 있게 추동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적 보건 위기와 장기적 봉쇄로 인한 곤란”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7차 전국노병대회에 참석해 연설했으나, 작년과 달리 자위적 핵 억제력 강화 등은 언급하지 않았다. 남북이 1년여 만에 통신연락선을 복원한 만큼, 자극적인 발언을 자제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6.25 전쟁 정전협정 기념일(전승절) 68주년이었던 27일 평양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탑 앞에서 열린 제7회 전국노병대회에 참석해 연설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연설에서 “사회주의 강국 건설의 여정에 지금보다 더한 역경이 닥친다 해도 우리는 절대로 멈춰 서지 않을 것”이라며 “전승세대의 영웅정신을 계승하여 내세운 투쟁목표들을 향해 줄기차게 돌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우리에게 있어서 사상 초유의 세계적인 보건 위기와 장기적인 봉쇄로 인한 곤란과 애로는 전쟁 상황에 못지않은 시련의 고비로 되고 있다”며 “전승세대가 가장 큰 국난에 직면하여 가장 큰 용기를 발휘하고 가장 큰 승리와 영예를 안아온 것처럼 우리 세대도 그 훌륭한 전통을 이어 오늘의 어려운 고비를 보다 큰 새 승리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혁명무력은 변화되는 그 어떤 정세나 위협에도 대처할 만단의 준비를 갖추고 있으며 영웅적인 전투정신과 고상한 정치 도덕적 풍모로 자기의 위력을 더욱 불패의 것으로 다지면서 국가방위와 사회주의건설의 전초선들에 억척같이 서 있다”고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작년 노병대회 연설에서 “우리의 믿음직하고 효과적인 자위적 핵 억제력으로 이 땅에 더는 전쟁이라는 말은 없을 것이며 우리 국가의 안전과 미래는 영원히 굳건하게 담보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대남·대미 관계에 대해서도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