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 첫날 17개 행정명령 서명할 듯… 파리협약 복귀 등 포함
바이든, 취임 첫날 17개 행정명령 서명할 듯… 파리협약 복귀 등 포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물 흘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뉴캐슬의 주방위군 사령부 밖에서 고별 연설을 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세상을 뜬 장남 보 바이든을 언급하며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흘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뉴캐슬의 주방위군 사령부 밖에서 고별 연설을 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세상을 뜬 장남 보 바이든을 언급하며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흘렸다. (출처: 워싱턴=AP/뉴시스)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첫날 17개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보좌관들이 20일(현지시간) 밝혔다.

CNN, 뉴욕타임스(NYT)는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지명자 등 바이든 당선인의 고위 정책 보좌관들이 성명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17개 중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을 전면 뒤집는 행정명령도 일부 포함됐다.

명령에는 세계보건기구(WHO) 탈퇴를 저지하는 내용과 트럼프 행정부가 탈퇴했던 파리기후변화협약(파리협약)에 재가입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또 무슬림 주요 7개국 여권 소지자에 대한 미국 방문 금지를 끝내고, 불법 이민을 막기 위한 멕시코 장벽 건설도 중단한다.

또한 코로나19와 관련해 ‘100일 마스크 챌린지’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백신과 의약품 보급 감독을 강화한다.

보좌관들은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행정부가 준 가장 큰 피해를 반전시키기 위한 조치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를 전진시키기 위한 조치도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정오 워싱턴DC 연방의사당 앞에선 바이든 당선인의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선서와 취임사를 마친 뒤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해 헌화할 예정이다. 이후 백악관 사무실로 이동해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예고대로 취임식에는 참석하지 않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