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대회 마치고 경축공연… 김정은 참석
북한, 당대회 마치고 경축공연… 김정은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당 제8차 대회를 경축하는 대공연 '당을 노래하노라'가 1월13일 평양체육관에서 성대히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2021.01.14. (사진=노동신문 캡처, 뉴시스)

평양체육관서 진행

김정은 “공연에 대만족”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노동당 제8차 대회 폐막과 관련, 평양체육관에서 기념 공연을 열었다. 현장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총비서)도 참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당 제8차 대회를 경축하는 대공연 ‘당을 노래하노라’가 1월 13일 평양체육관에서 성대히 진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공연을 관람하셨다”고 보도했다.

축하 공연에는 김 총비서를 비롯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비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총리 등이 참석해 공연을 지켜봤다.

1부 ‘당은 우리 향도자’와 2부 ‘영원히 우리 당 따라’로 나눠 진행된 공연에는 주요 예술단체와 군대, 청소년 학생 등이 참여해 합창과 무용 등을 선보였으며 3D 다매체와 조명 등도 동원됐다.

공연 끝나자 관중들은 환호했고, 김 위원장은 “백전백승 조선노동당의 사상과 위업의 정당성과 불패성을 대서사시적 화폭으로 펼쳐보인 출연자들의 공연 성과에 만족을 표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러면서 “8차 당 대회를 뜻 깊게 경축한 대공연은 당 대회 결정 관철에 일심전력함으로써 우리식 사회주의 건설의 새로운 승리를 앞당겨올 전체 당원들과 인민들, 인민군 장병들의 철석의 신념과 기개를 과시하였다”고 강조했다.

또 같은 날 당 대회 참가자를 대상으로 강습도 진행됐는데, 조용원 당 비서와 박태성 당 비서가 출연해 “당 대회 결정을 실천할 방안을 언급하고 당 노선과 정책 등에 헌신적으로 복무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다만 관심이 쏠렸던 열병식 개최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이 당 대회 폐막 뒤에 열병식에 나설 수도 있어 당 대회 관련 기념행사가 며칠 더 이어질 거란 관측도 나온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1-01-14 11:24:43
코로나 걱정은 없나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