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이보라미 의원, 해외 연수 예산편성… 도민과 괴리감 질타
전남도의회 이보라미 의원, 해외 연수 예산편성… 도민과 괴리감 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의회 이보라미 의원(정의당, 영암2)이 지난 27일 자치행정국에 대한 내년도 예산 심의 과정에서 해외 선진지 견학 등 국제화 여비를 편성한 것에 대해 “코로나로 인해 고통받는 도민들과 괴리감이 크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이 의원은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은 임대료도 못 내 폐업을 고민하거나 문을 닫고 있는 실정이며 일자리를 잃은 단기 노동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와중에 공무원들이 해외 연수를 가겠다고 예산을 편성하는 것은 도민들의 고통이 얼마나 큰지를 모르는 처사이다. 도민들이 납득할 수 있겠는가”라고 물었다.

이어 “공무원들이 코로나 시국에 고생이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월급 한번 밀리지 않고 이 시기를 지나고 있지 않은가”면서 “도민들과 고통 분담을 한다는 자세로 잠시 해외 연수는 미루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내년에 코로나가 누그러든다 하더라도 현재는 국내 경기가 매우 불안정하므로 국외보다는 국내 연수로 변경해 국내 지역의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는 것이 공직자들의 자세라고 생각한다”며 도민들의 어려움에 공감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전남도 정찬균 자치행정국장은 “국제회의나 협약 등을 위해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도민과 고통 분담 차원에서 해외 연수 성격의 국제화 여비는 감액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