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상황 안정되도록 추가 감염 차단 총력 다할 것”
김영록 전남지사 “상황 안정되도록 추가 감염 차단 총력 다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6일 오후 코로나19 감염증 대응 지역사회 확산대비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나주시청 재난상황실을 방문, 방역대책을 청취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11.27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6일 오후 코로나19 감염증 대응 지역사회 확산대비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나주시청 재난상황실을 방문, 방역대책을 청취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11.27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6일 코로나19 대응 방역현장 점검을 위해 나주시를 방문해 “상황이 안정될 수 있도록 추가 감염 차단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주지역은 최근 일가족 4명의 코로나19 확진을 시작으로 지인, 직장동료, 식당 종사자 등 지역감염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이날 김 지사는 나주 지역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대응상황 점검을 위해 나주시 상황실을 방문해 일선 현장에서 대응 중인 관계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김 지사는 “무증상 감염상태로 일상생활을 한 확진자들이 연쇄적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을 유발하고 있다”며 “도내 모든 지역으로 확산할 수 있는 위중한 상황”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특히 “일상과 경제활동에 훨씬 더 많은 제약이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되지 않도록 도민들도 지금까지 협조해준 바와 같이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며 “연말 송년회 등 사적 모임과 회식은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26일 오전에만 나주에선 지역감염 4명이 추가 발생했으며 지난 7일 이후 나주시 지역감염자는 총 25명으로 늘었다.

전라남도는 보건복지국장을 나주에 파견해 상황을 지휘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도 즉각대응팀은 감염 고리의 신속한 차단을 위해 정밀 역학조사에 집중하고 있으며, 접촉자의 범위를 넓혀 진단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